이번에는 이번 태교 여행 도중 만난 꼴불견입니다.

OZ604편은 좌석이 2-3-2 이런 구조였습니다.

저희가 창가 2 자리에 앉았고 3 자리에 어떤 가족이 사이판에서 인천으로 돌아 오더라구요.

출발한지 얼마나 지났을까요. 애기 엄마가 딸을 좌석에 눕히더니 기저귀를 갈기 시작합니다. 보통 딸 가진 어머니들은 다른 곳에서 기저귀를 갈던데 그분은 그냥 좌석에서 갈더군요. 혹여 좌석에 묻을까봐 ㄷㄷ 거리면서 처다봤습니다.





혹 화장실에 기저귀 교환대고 고장났나 했더니 그것도 아닙니다. 그냥 좌석에서 앉아서 갈더군요.

더 어이 없는 일은 다음에 일어났습니다.

그렇게 갈은 기저귀를 그냥 자기 발 앞에 던져 두더라구요. 밑에 사진인데 잘 표시가 안 나네요 ㅠㅠ
에이 설마 치우겠지... 라고 하면서 도착할때까지 봤는데 그냥 자기 발 앞에 두더라구요. 더 웃긴건 그 집 애들이랑 부모가 뭘 먹던가 하면서 나오는 쓰레기를 그냥 기저귀 옆에 두면서 저 자리는 점점 쓰레기장으로 변해가더라구요. 그 집 애들도 부모랑 똑같은 행동을 하더군요. 딱 그 부모에 그 자식들 같았습니다. 괜히 애기들이 부모 따라한다는게 그냥 나온 말이 아니구나 싶었씁니다. 식당 가면 아무렇지도 않게 똥 싼 기저귀 갈아주는 부모가 있다는게 믿어지는 순간이더군요.


그렇게 자기 자리에 기저귀를 둔채 인천까지 오게 됩니다 ㅡ.ㅡ;; 설마 설마 하면서 계속 봤는데 안 치우더군요. 아무리 자기 자리라지만 너무하지 않나요? 저거 누가 치우겠어요? 인천 도착하면 청소하시는 아주머니들이 남의 똥 싼 기저귀 치우게 되겠죠.

그 집 엄마는 다른 일도 터트려 주시더군요. 인천에 비행기가 도착하고 나서 게이트까지 택싱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보통 게이트에 도착해서 문 열릴때까지 좌석 안전벨트 풀지 말고 자리에 앉아있으라고 합니다. 휴대폰도 켜지 마라고 하죠. 그런데 택싱하는 그 순간에 안전벨트 풀고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서 위에 짐 둔곳을 열려고 합니다. 멀리서 스튜더이드사 앉으시라고 하고 방송도 하는데도 꿋꿋이 자기 짐 챙기시더군요. 결국 스튜어디스 뛰어와서야 자리에 앉더군요. 자리에 앉으면서도 얼마나 궁시렁 되는지요. 매번 출장으로 해외에 갈때마다 좌석 싸인 꺼지기도 전에 벨트 푸는 사람은 한국 사람 밖에 없는데 저 분은 너무 하시더군요.

한 가족이 해외 여행도 하시고 몽블랑 볼펜을 쓰는 어느 정도 있는 집인거 같은 식구들이던데 하는 짓은 참 꼴불견이더군요. 제발 이러지 좀 맙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


저희가 이번 태교여행에서 하얏트 리젠시 사이판을 선택했습니다.
이유는
1. CATH 회원이어서 10% 숙박 할인이 있음
2. 정규 금액으로 투숙 시 하얏트 포인트 6천점 차감하여 스위트 업그레이드 가능
3. CATH 회원으로 2인 식사 시, 50% 할인
등의 이유가 있었습니다.


전 하얏트 플래티넘 회원이어서 하얏트 클럽으로 자동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원래 다이아몬드 회원의 특권인데 비수기여서 그런것 같습니다.


클럽 층에서의 뷰입니다.





1층에 가면 여러가지 액티비티를 신청 할 수 있습니다.


하얏트는 깔끔한 정원으로 유명합니다.


여러가지 꽃도 많구요.




하얏트에는 프라이빗 비치가 있습니다. 투숙객들을 위한 공간이죠. 개인적으로 마이크로비치보다는 하얏트 비치가 훨씬 깨끗하고 좋았습니다.


저기 멀리 마나가하 섬이 보이네요.





산호가 모래가 된 그런 해변이네요. 모래가 정말 곱습니다. 덕분에 해변에 갔다가 방에 오면 카메라 청소를 꼭 해야 했네요.


프라이빗 비치에서 호텔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잔디 관리도 잘 되어 있네요.


처음에는 참 적응 안 되던 파스텔톤의 실내입니다.


여긴 로비의 야경입니다. 로비도 여러가지 식물들로 인테리어 되어 있네요.


하얏트 클럽 건물로 가는 길입니다. 비를 피할 수 있게 위에는 가림막이 되어 있습니다.



방에서의 야경입니다.





물고기들 밥은 아침에 나오던 빵이네요.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첫째날 저녁에 갔었던 이탈리안 레스토랑인 지오바니입니다.





하얏트 호텔 프라이빗 비치 앞은 이렇게 매일 아침 작은 모래 언덕이 나타납니다. 오늘은 하늘도 이쁘네요.



물을 건너 가면 이렇게 모래 언덕을 올라 갈 수 있습니다.

다음은 그 언덕에서의 동영상입니다.




그 모래 언덕으로 가면 이렇게 마나가하 섬이 좀 더 가까워집니다.







 




 





사이판에는 이렇게 해삼 같은게 엄청 많습니다. 좀 징그럽기도 하더라구요.






 

 





수영장에서 이렇게 책도 보다가 수영도 하다가 하면서 즐겁게 잘 놀 수 있습니다. 쿨러백 덕분에 음료수도 시원하게 잘 마셨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


선셋크루즈에서 하나도 못 먹은 와이프 때문에 가라판 시내를 뒤지다가 결국은 컨츄리 하우스로 향했습니다. 인터넷에 맛집이라고 많이 올라와서 한번 도전해 봤습니다. 런치때가 좋다고는 하던데 미야코를 포기 못한 저희는 그냥 저녁에 와 봤습니다.


한국에서 온 가족, 일본에서 온 아가씨들이 보이네요. 사람은 많지 않아서 대기 시간도 없었습니다.


전 선셋크루즈에서 좀 먹은게 있어서 와이프것만 시켰습니다. 스프 먹을거냐고 해서 오케이~ 했더니 추가 돈 내는거네요 ㅎㅎ


캬 기다리고 기다리던 함박스테이크가 나왔습니다. 직원이 쌀밥 필요 하냐고 하네요. 필요 없다고 했습니다.


이리 저리 찍어두고 이제 슬슬 먹어볼까 합니다.


그런데 맛이 좀...

너무 짭니다. 짠거 좋아하는 경상도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짭니다. 그리고 고기 밑이 다 탔네요. 탄거는 제거하고 먹습니다.


하~ 너무 짭니다. 도저히 아니다 싶어서 밥을 추가로 시켰습니다. 짜니까 자꾸 쌀밥 시킬거냐고 물어본것 같습니다.

인터넷에는 맛집으로 올라와있는데 도저히 저희는 이게 왜 맛집인지 이해를 못합니다. 너무 짭니다.

저희 평가는 ★☆☆☆☆ 입니다. 차라리 일본 라멘집이 더 나았고 그게 아니면 하얏트에서 CATH로 50% 할인 받아 먹는게 훨씬 낫겠다고 투덜거리면서 나왔습니다.

가격은 쌌습니다. 함박스테이크 1인분, 쌀밥, 오렌지쥬스 한잔에 21불 나왔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


가라판 시내에 있는 조텐가라판 쇼핑센터입니다. 그냥 구경 삼아서 들어가봤네요.



스노클링 세트가 싸다고 해서 들어가봤는데 한국 가격이랑 차이를 모르겠네요. 좋은건 역시나 한국 가격과 비슷하더라구요.


앗 제가 좋아라하는 미닛메이드랑 기타오렌지 쥬스입니다. 미국에서 오렌지 쥬스 먹다보면 한국에서는 먹기가 힘드네요 ㅠㅠ 출장가면 하나둘 사다가 얼음에 넣어서 자주 마시네요.


우유 관련 제품도 많네요.


헛 여기도 한국 컵라면이 많습니다. 예전 미국에 잠시 교환학생하던 시절 먹던 미국 라면도 있네요. 그땐 돈 아낀다고 한국 라면+미국라면, 베트남쌀+한국쌀 섞어서 먹던 시절 얘기를 와이프한테 죽 늘어놓네요.


출장때마다 한봉지씩 먹는 Lays 감자칩도 있네요. 이번에는 눈치 보여서 그냥 패스합니다 ㅋ


이번 여행중 제일 잘 먹은 허쉬 초콜렛입니다. 하나씩만 사 왔는데 너무 잘 먹었네요. 출장 가면 한 박스씩 사 오라는 특명이 내려졌습니다.


헛 석수가 한가득입니다. 한국 생수까지 수입해서 신기했네요. 그만큼 한국 관광객이 많다는 뜻이겠죠?


헛 코나 커피입니다. 빅아일랜드 출장 길에 매번 사 왔던 커피네요. 사이판에서 볼 줄이야.


몰디브 신행때 샀던 선크림도 있네요. 잘 발라지고 오래 가는거 같아서 괜찮게 생각했던 품목인데 여기오니 훨씬 더 많네요.
Banana Boat 라는 브랜드입니다.


캬~ 빵입니다 ㅠ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


선셋크루즈를 마친 저희는 배가 너무 고파서 갈라판 시내로 향합니다. 뭘 먹을까 하면서 돌아다니다가 아이러브 사이판이 보여서 들어가 보기로 합니다.


원주민이 전통 춤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허리 돌림이 예술입니다. 허리 디스크 안 걸리나 몰라요.


누구나 찍는다는 오바마 대통령입니다.


아이러브 사이판은 그냥 기념품 가게 더군요. 여러가지 물건이 많습니다.


뭐가 좋은지 모르는 저희는 그냥 구경만 했네요.


비타민, 오메가 3 같은것도 많이 보였습니다. 저희는 GNC 먹는게 있다보니 이것도 패스~ 했네요.


열대 과일 말린겁니다. 망고를 맛나게 먹어서 그거랑 파인애플 말린것만 샀네요.


사이판에서 입을 수 있는 옷도 판매합니다. 옷 가져가신 분은 굳이 살 필요는 없겠더라구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