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사이판 마나가하 섬 투어를 일정 중간에 넣었다가 첫째 놈 때문에 고민을 했습니다. 죽어도 모래는 안 밟겠다는 녀석 때문에 말이죠.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가봐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에 그냥 일정 대로 진행하기로 합니다.



지난 번에는 항구에서 출발 했는데 이번에는 어떤 호텔 비치에서 출발하네요. 산모가 있다보니 스피트보트 보다는 일반 배를 이용해서 가기로 합니다. 일본인이 운영하는 여행사였습니다. 사이판 하얏트 앞 비치는 정말 멋진데 여긴 해초 때문에 별로네요. 바다 들어가기가 영 별로겠더라구요.



호텔 앞을 벗어나니 바다 색깔이 조금씩 바뀌기 시작합니다. 밑에 산호나 해초거나 모래라는거겠죠. 



마나가하 섬에 가까워질 수록 바다가 정말 이쁘게 바뀌기 시작합니다. 깊이도 깊지 않은것 처럼 보이고 말이죠.



오 이제는 좀 깊어졌나봅니다. 그런데 색이 정말 옥빛이네요. 이런 바다 색도 오랜만에 보는것 같아 셔터를 막 눌러봅니다. 



점점 마나가하 섬에 가까워집니다. 여기 저기서 배들이 몰려오네요.



저희는 일반 배를 이용해서 스피드 보트가 저희를 지나쳐가네요. 올때는 저기 보이는 위에 줄을 달아서 패러글라이딩 같은걸 하더라구요.



일단 해변까지 힘들게 간 후 점심 식사부터 합니다. 한식 도시락을 주문했는데요. 밥 보다 반찬이 더 많네요 ㅎㅎ 밥이 좀 더 있었음 했네요. 



여기까지 왔으니 그래도 스노클링은 해 봐야죠. 하얏트 호텔에서 가져온 빵을 조금 뿌리니 물고기들이 막 몰려듭니다. 그런데 여기는 고기가 많지는 않아서 사람들이 빵 뿌리면 다 거기로 가 버립니다 ㅋ. 몰디브에서는 어디서든 스노클링을 해도 고기가 많았지만요 ㅋㅋ



마나가하 섬도 이제는 중국인들이 너무 많네요. 예전에는 일본 사람들이 많았다면 이제는 그 자리를 중국인들이 채웠네요. 사이판 시내 중심부에도 그랬지만 마나가하 섬에도 이제 중국인들이 한가득이네요. 그점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

수영장에서 놀다가 보면 배가 고파지기 쉽죠. 신라호텔 갔을 때는 그 가격에 ㄷㄷㄷ 거리면서 그냥 패스 했지만 사이판 하얏트 리젠시 풀바에서는 그냥 시킵니다. 왜! CATH 50% 할인이 되거든요 캬캬캬


그래서 시킨 클럽 샌드위치와 햄버거입니다. 키즈 버거도 있었는데 그건 CATH 할인 안 된다고 해서 그냥 어른거 시켰네요. 


그냥 주문하면 각각 $10~$15 정도로 기억나는데요. CATH 할인 받아서 합쳐서 $13인가 준걸로 기억나네요. CATH로 할인 받았지만 룸차지 해서 포인트 적립도 했네요.


뭐 맛이야 국내 제품의 저 가격대에 비교하면 비교가 안 될 정도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

사이판 하얏트는 호텔 바로 앞 비치도 어느 다른 비치 못지 않죠. 이번에도 마나가하 섬을 가느라 잠시 들른 호텔 비치도 나무가 있는건 좋았으나 해변 자체는 사이판 하얏트 비치를 전혀 따라 오지 못하더라구요.


다만 우리 아들내미는 모래 밟기 싫다고 자꾸 안아 달라고 하는 바람에 제대로 못 즐긴게 아까웠네요. 


마지막 날은 온 가족이 다 나와서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을 다 날려버렸네요 ㅠ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

사이판 하얏트 리젠시 클럽 라운지입니다.


예전에는 플래티넘 회원이어서 리젠시 클럽 방을 배정해 주어서 올 수 있었던 곳이었습니다. 이번에는 스위트 룸이다보니 리젠시 클럽 라운지도 갈 수 있었네요. 


방이 4층이다 보니 계단으로 바로 갈 수 있어서 좋았네요.



사이판은 멜론이 참 맛난거 같아요. 그런데 어디서 보니 사이판이 전쟁 때문에 개판이 되어서 제대로 된 농장이 없어서 다 수입해서 온다는 글도 본것 같네요.




아직까지는 파이는 무슨 맛으로 먹는지 잘 모르겠네요.



아 바나나를 구워 먹네요. 첨 먹어보는거라 아리까리 합니다~ ㅎㅎ



사이판 라운지는 한국처럼 항상 직원이 상주하고 채워놓는 곳이 아니라 시간 될때 가야 합니다. 그건 좀 아쉬운 점이긴 해요.



술을 안 좋아해서 항상 그냥 지나가는 곳이네요. 지금 보니 발렌타인도 있네요 ㅎㅎ




사이판 하얏트 리젠시 클럽 라운지는 한국의 클럽 라운지를 생각하고 가시면 실망하실거에요. 항상 상주하는 직원이 있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하지만 중간 중간 아쉬울때 먹기에는 참 좋은 곳이에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

새벽에 도착한 나머지 다음날 아침 식사는 건너 뛰고 미리 예약한 미야코 런치 부페 먹으러 갑니다~


역시나 외국이네요. 3분 일찍 갔는데 나가라고 합니다. 아직 준비가 덜 되었다고 말이죠.


3분 뒤에 다시 들어가니 이제는 자리를 안내해 주네요.



아무도 없는 식당을 1등으로 들어갑니다. 아무도 없다 보니 음식도 제일 먼저 손대게 되었네요. 왠지 아무도 밟지 않은 눈 밭을 밟는 느낌이랄까요 ㅋ



열심히 스시를 만들고 있는 주방장이 보이네요. 애기 때문에 롤 짤라 달라고 하면서 팁을 줬는데 갈때마다 계속 필요 한거 없냐고 하네요.



미야코 부페 중에는 새우 튀김도 엄청 좋습니다. 싱싱한 새우를 튀겨서 맛이 엄청 좋습니다.



샐러드도 있지만 오늘 메인은 초밥과 참치 회 죠 ㅋㅋ




메인은 역시나 참치 초밥입니다. 나중에는 연어 초밥도 나옵니다.



요건 아들내미 줬던 볶음밥이네요. 이거 말고도 엄청 많으나 일단 배가 고프니 사진은 그만 찍고 배 좀 채우러 갑니다.



수박도 엄청 맛나 보이는데요. 달지는 않더군요 ㅠㅠ


수박은 역시나 한국이 짱입니다.



반면 메론은 엄청 달고 맛있었네요. 다른 음식을 먹을때도 메론은 입에 달고 살았네요.







첫날도 배 부르게 시작합니다. 사이판에 있는 동안 매일 점심은 미야코와 함께 합니다. CATH 50% 할인 받으니 더더욱 밖에 나갈 필요가 없더군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