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의 마지막은 홋카이도 여행으로 마무리를 하게 되었네요.

귀국이 31일 저녁이다보니 이렇게 2017년을 마무리 했네요.

이번 여행은 고향 친구들과 함께 했습니다. 

4일간 애들을 봐주기로 한 와이프에게 감사한 여행이었네요.


이번 여행에도 대한항공과 함께했습니다.

KE765편으로 인천에서 홋카이도의 신치토세 국제공항까지입니다.


항상 해외여행의 시작은 로블카드 혜택인 투썸 커피로 시작합니다.

이때는 몰랐네요. 커피 줄 선 시간이 엄청 소중했단걸 말이죠...


매번 아이들하고 가거나 회사 출장으로 가다가 보니 이렇게 오래 줄 선게 처음이었네요.

스마트체크인을 했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대한항공 직원은 이코노미 줄에 첨부터 서라고 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해서 사진에 나온 알바하시는 분들에게 여쭤보니 더 잘 아시네요.

티케팅은 안 해도 되니 저기 보이는 줄에 서서 캐리어만 보내면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

.

.

.

.

줄이 엄청나게 깁니다.

휴가시즌이라는걸 깜빡했네요.

게다가 캐리어 보내는 카운터가 두개만 열려있습니다.

알바하시는 분들이 하나 하나 첨부터 가르쳐주면서 하다가 보니 엄청나게 오래 걸리더군요.


게다가 보안게이트 통과하는데도 한참 걸리구요.

결국 면세점에서 산 물건 찾아 허브라운지를 가니 이미 라운지도 만석에 줄 서서 기다리는 실정입니다.

결국 바로 보딩하러 갔네요.

아....얼마만의 라운지였는데 말이죠 ㅠㅠ



몰랐는데 KE765편이 747로 운행이 되더라구요.

만석은 아니가 거진 80%는 좌석이 가득 찼습니다.

삿포로가 겨울 눈 여행에 좋아서 그런가봅니다.



출장 갈때 비행기에서 쓴다는 핑계로 중고로 구매한 보스 QC30을 꺼냅니다.

지하철 역 같은 곳에서 노캔 성능은 시험은 해 봤지만 비행기에서의 시험은 처음이었네요.

역시나 소문만큼이나 보스 QC30의 노캔 성능은 최고였습니다.



이것저것 하다가 보니 이미 강원도를 넘어가네요.



그러고는 곧 강릉을 지나갑니다. 

산 위로 지나가는 구름이 인상적이네요.

몇 시간 안 되는 비행시간이다가 보니 일부러 창쪽에 앉았습니다.



잠 들었다가 눈 떠보티 신치토세 국제공항이네요.

참 가깝기도 하고 멀기도 한 나라 일본에 도착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이슨78

샌프란시스코 출발, 인천 도착 대한항공 KE024 비지니스 클래스 탑승기입니다.


몇년 동안 신용카드로 쌓은 마일리지도 쓸겸, 747-8i 비지니스 클래스도 겪어 볼겸, 프레스티지 스위트 시트도 겪어 볼겸 


겸사 겸사 해서 마일리지로 비지니스 클래스로 업그레이드 하였습니다.



747-8i는 엔진 모양을 안 보면 예전 747하고 차이점을 알아보기 힘들 정도네요.


    

처음 타본 KE024 프레스티지 스위트 시트입니다.

창가 사물함을 사용하려고 창가로 자리 배정을 했습니다.

제 키가 178정도인데 힘주고 뻗어도 자리가 많이 남네요.

프레스티지 스위트 시트는 화면도 엄청 크네요.


 

옆에는 리모컨이 있는데 리모컨에도 작은 모니터가 달려 있어서 

큰 모니터로 영화 같은거 보면서 리모컨으로는 남은 시간 같은거 확인 할 수 있었네요.

프레스티지 스위트 시트 좌석 조절 스위치입니다.

좌석 조절 하는 버튼은 예전 느낌이 풀풀 나네요.


어매니티도 예전 다비(DAVI) 브랜드네요.

안내서를 보니 나파 밸리에 몬다비 집안꺼네요.



보딩 하고 나서도 한참을 기다렸는데 샌프란시스코 공항 트래픽이 너무 많아서라더군요. 

그 와중에 에어프랑스 A380이 지나가네요.

다음에는 A380 비지니스 클래스에 도전해 보고 싶어졌으나 실패했네요 ㅠㅠ



KE024 비행기는 금방 이륙하고 점심 식사가 시작되었네요.




예전에 대한항공 비지니스 클래스에서 스테이크를 맛있게 먹은 기억이 나 스테이크를 시켰습니다.

인천 발 비행기가 아니라 그런지 기대보다는 못 했네요.

그래도 고기가 어딘가요 ㅎㅎ

  

후식은 하겐다즈가 짱이죠 ㅎㅎ



KE024편은 비지니스 클래스에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주네요.

이것도 예전과 달라진 점이네요.



KE024 747-8i는 엔진도 좋아져서 샌프란시스코에서 먼저 출발한 아시아나 A380편보다 먼저 인천에 도착할 정도로 빨랐습니다.

어느 순간 또 밥 먹는 시간이 왔는데 생각보다 별로입니다 ㅠㅠ

그래서 자느라 못 먹은 라면을 부탁했습니다.

대한항공 비지니스 클래스는 라면도 짱이죠!!!



북어가 들어간 라면은 끝내줬습니다.


푸르디 푸른 하늘을 날아 비행기는 인천에 도착했습니다.

역시나 비지니스 클래스에는 다른 엔진이라도 달린건지 KE023편하고 비교하면 KE024편은 시간이 짧게만 느껴졌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샌프란시스코_(CA)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이슨78

아 얼마만의 출장이냐~~~


그것도 마지막 대한항공이라니!!!


출장 정해지자마자 자리 예약을 하고 싶었으나 이제는 정책이 바뀌어서 할 수가 없었네요.


이번 KE023 기는 대한항공에서 새롭게 구매한 보잉사 747-8i 네요.


https://kr.koreanair.com/content/koreanair/korea/ko/traveling/fleet-info.html#b747-8i


보잉 747 기는 예전에도 많이 타본 기체였는데요. 747-8i는 747기를 기반으로 엔진이 업그레이드 되고 기체에 들어간 부품들이 많이 가벼워졌다고 하더군요. 엔진 뒤에 는 물결 모양의 것으로 바뀌어서 소음이 많이 줄고, 출력이 늘어서 미국까지 가는 시간도 많이 줄었다고 하더군요. 이건 몰랐는데 귀국할때 비지니스 클래스를 타보니 확실히 시간이 줄긴 줄었더군요 ㅎㅎ 너무 빨리 오더라구요.



보잉 747-8i는 그냥 외관만 본다 쓱 훝어본다면 기존 747이랑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똑같더군요.  다만 엔진 뒤를 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더군요. 그냥 기분상 비행기가 좀 더 새거 같단 느낌일까요 ㅎㅎ



다행히 운이 좋아 출국 이틀전에 좌석 선택 할 수 있었는데요. 베시넷이 자리가 남았더라구요. 옆 자리에 애기가 앉으면 좀 고생할것 같았는데. 왠일인지 아무도 안 앉으시더라구요. 그래서 덕분에 비지니스 클래스 마냥 다리 쭉 뻗고 갈 수 있었네요. 가는 동안 일행이 잠이 와서 앉아서 이야기도 하고 가느라 가는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았네요.



베시넷 자리인지라 좌석에 스크린은 옆에서 뽑아서 쓰는 구조였습니다. 그래도 비행기는 비행기인지라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을 꽂고 갔는데요. 쓰는거랑 안 쓰는거랑 엄청 나게 차이가 나더라구요. 아무리 747-8i가 소음이랑 진동을 줄였다고는 하나 엄청난 차이는 나긴 하더라구요.



AVOD 시스템은 지난번 다낭 갈때 탄 비행기랑 같더라구요.


2016/11/07 - 얼마만의 대한항공탑승이냐!!! 인천(ICN) - 베트남 다낭(DAD) KE463 이코노미 클래스 탑승기




그런데 747-8i는 비행기 외부에 달린 카메라를 볼 수 있더라구요. 위에 나오는 Voyager 3D라는 운행 정보 보는 곳으로 가면 볼 수 있었는데요. 착륙 할때는 샌프란시스코 공항이 다 보이더라구요. 게다가 그냥 지도로 보면 구글 지도를 가져와서인지 고화질의 위성 사진으로 다 볼 수 있었네요. 

이것도 되는게 많다보니 이것저것 하다보니 시간이 잘 가더라구요 ㅋㅋ






저녁 식사에는 된장덮밥 같은게 나왔는데요. 비빔밥 보다 훨 낫더라구요. 허브 라운지에서 든든히 먹고 갔는데 너무 맛난 나머지 다 먹었네요 ㅎㅎ

2016/11/01 - 인천국제공항 스카이 허브(Sky Hub Lounge)



일행이랑 웃고 떠드는 사이 어느새 샌프란시스코에 다와가나 봅니다. 조식이 나왔는데요. 속 불편할걸 대비하기 위해 그냥 죽으로 시켰습니다. 


이제 정말 샌프란시스코가 다 와가나 봅니다. 위에서 얘기한 외부 카메라를 켜 보았는데요. 랜딩을 위해 지나가는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을 가로 질러 가네요. 저 끝이 아시아나 항공기 사고난 곳이라 그런지 손 끝에 땀이 차네요. 이제는 중간 복도석에 앉아서 창 밖이 안 보이더라도 언제쯤 착륙 하는지 잘 알 수 있겠더라구요.



아래처럼 공용 모니터에도 나오네요.


5년만의 해외출장 이제 시작해 볼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이슨78


두번째 다낭 여행에는 대한항공을 탑승했습니다. 얼마만의 대한항공이냐 ㅠㅠ. 요즘에는 출장도 안 가다보니 대한항공 타는건 너무 어렵더군요. 헐 그런데 로블카드 혜택 중에 배우자 대한항공 항공권 나온다는게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로블카드 홈페이지 가서 확인해보니 다낭(DAD)도 됩니다!!! 이걸 이제서야 알았다니 ㅠㅠ. 진작 알았다면 지난번 다낭 여행 때 써먹었을텐데 말입니다 ㅠㅠ. 


다낭갈때 국적기 즉 대한항공이 좋은 이유는 시간대가 너무 좋습니다. 다낭 갈때도 너무 늦은 시간에 도착하지 않구요. 한국 올때는 너무 늦은 시간에 출발하지 않아 공항에서 사람들 사이에서 애들이 힘들어 하지 않아도 됩니다. 나중에 포스팅 할지도 모르겠지만 저가항공사 타고서 다낭 공항에서 한국 올때는 지옥을 맛 보았습니다 ㅠㅠ



저희 가족을 베트남 다낭(DAD)까지 태워줄 대한항공 KE463편입니다. 기체는 에어버스 사의 A330-300입니다. 자세한 사양등은 아래 위키 참고하세요.


https://ko.wikipedia.org/wiki/%EC%97%90%EC%96%B4%EB%B2%84%EC%8A%A4_A330



그런데 비행기를 보니 이상한 차량이 옆에 있어서 확대해 보니 환자분이 탑승하고 계시더라구요. 앰블런스를 타고 항공기 옆에까지 이동해서 탑승을 하시던데요. 비행기에 탑승하고 나니 이코노미 자리 6개를 어찌저찌 하여 환자분도 운송 가능하게 되어 있더라구요. 


대한항공 다낭행 KE463편의 AVOD는 예전에 보던 시스템이었습니다. 극장에 자주 갈 수 있도록 윤허해주시는 와이프덕분에 영화는 이미 본 것들이 많았지만요. 



대한항공은 출발하고 얼마 되지 않아 지루해 하고 떠들 아이들을 위해 놀이기구도 준비해 주시죠. 덕분에 색칠놀이 하면서 잘 올 수 있었습니다. 특히나 익숙한 뽀로로라는 캐릭터 덕분에 더 잘 놀 수 있었네요.



출발하고 얼마나 지났을까요. 저녁 식사가 시작됩니다. 저희들은 명가의 뜰에서 득득히 먹었기 때문에 저녁은 거의 패스하는 수준이었네요. 다만 둘째를 위해 나온 이유식은 나중에 필요할지 몰라 따로 챙겨갑니다.


2016/11/06 - 인천국제공항 크로스마일 카드 "명가의 뜰" 공짜 밥 먹기!!!




이건 제가 시켰던것 같은데요. 그다지 추천드리고 싶지는 않습니다 ㅠㅠ 그냥 순두부만 맛있게 먹었네요.



다낭 국제공항에 도착해서 내리면 유모차를 찾는 곳이 나옵니다. 애기들이 잠을 자기 쉽다보니 유모차는 필수네요. 다만 다낭이 애기들 데리고 많이 오는 곳이라 유모차가 엄청 많이 나오니 인내심 가지고 기다리세요. 깜놀한건 유모차 챙겨줄려고 베트남 사람 10명 정도가 나와 있다는 점이네요. 비닐 뜯고 아래 나오는 증빙 확인해줄 인력이 말이죠. 괜히 베트남 베트남 하는게 아닌가 봐요. 예전 중국 출장 갔을때 호텔에서 문열어주는 사람 하나 엘리베이터 버튼 눌러주는 사람 하나씩 있는거 보고 깜놀 할때랑 비슷하네요.



짐 찾아서 나오니 예전에 왔을때 닫혀있던 은행이 문이 열려 있습니다. 예전 저가 항공 타고 왔을때는 너무 늦어서 문이 닫혀 있었거든요. 유심 사는 곳에서 환전 할 때보다는 환율이 좋지만 지난번 환전 후기와 같이 다른 곳이 더 좋으니 아래 후기 참고하세요. 

2016/10/31 - [환전 팁]베트남 다낭 환전은 꼭 여기서 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베트남 | 다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이슨78

2013년 여름 휴가는 와이프의 제안에 따라 부모님 환갑 여행겸 여름 휴가겸으로 다녀왔습니다.

 

아들내미도 이번에 처음으로 여권을 만들고 하다보니 어찌저찌 일이 많았네요.

 

카페 회원 분들 덕분에 푸켓으로 목적지를 정하게 되었고 KB로블카드 덕분에 와이프 비행기 값은 공항세만 들었네요. 

 

 

다섯명 여권을 챙기다가 보니 여권 같은 중요 문서 챙기는 가방이 묵직합니다.

 

 

아들내미를 태웠던 유모차는 게이트 앞에서 보딩하기 전에 수하물로 보냈습니다. 내려서도 바로 앞에서 받을 수 있었습니다.

 

 

비행기에서 자리에 앉으니 이런 물티슈와 휴지통을 하나 비닐팩에 줍니다. 이걸 왜 주나 했는데 나중에 옆 자리에 앉은 아기 때문에 알게 되었네요.

 

 

비행기가 출발하고 어느 정도 고도에 오르자 베시넷을 설치해 주시네요. 비행기 표를 예약하자마자 콜센터를 통해서 베시넷을 신청했습니다. 이거 덕분에 갈때 쉽게 자면서 갈 수 있었네요.

 

신청하실 분은 아래 내용 참고하세요.

유아용 요람
제공 노선 : 전 국제선 노선
신청 방법 : 항공편 출발 90일 전부터 48시간 전까지 대한항공 서비스센터 또는 예약
처로 신청
요람 사이즈 : 가로 75cm(29.53인치) X 세로 34cm(13.38인치) X 높이22.4cm(8.82인
치)

대상 유아 고객 : 몸무게 11kg(24.25파운드) 미만, 신장 75cm(2.46피트) 미만 유아
에 한해 이용 가능

 

http://kr.koreanair.com/kalmain/kalsrv/airport/02_04.aspx

 

 

 

가는 비행기 안에서 놀라고 장난감을 주네요. 아직 저희 애기에게는 맞지 않아서 일단 챙겨두었습니다.

 

 

아들내미 저녁 식사도 미리 신청했습니다. 거버 제품이네요. 제가 어릴적에 먹던건데 아직도 이게 나오는지는 몰랐네요. 브로클리는 잘 안 먹던데 과일식은 엄청 잘 먹네요. 저 베이비주스는 푸켓에서 잘 썼네요.

 

영아식 (Infant Meal)
대상 : 12개월 이하

제공 음식 : 액상 분유, 아기용 주스

http://kr.koreanair.com/kalmain/kalsrv/inFlight/17.aspx#2

 

 

 

 

저 모닝두부랑 간장드레싱이랑 같이 먹으니 완전 맛납니다.

 

 

 

 

 

아들내미는 베시넷에서 잘 잤습니다. 자는 도중에 터블란스가 와서 잡고 있는 모습입니다. 원래는 베시넷에서 꺼내서 안아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급만 마음에 손으로 잡고 있는걸 찍었네요.

 

 

야식으로 나온 피자입니다. 와이프는 첨 먹어보는거라고 해서 시켜봤습니다. 맛있다고 좋아하더군요.

 

이렇게 야식 먹고 하는 사이에 푸켓에 도착합니다.  호텔까지는 공항에서 15분 거리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이슨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