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에 지친 와이프를 위해 오늘은 애기 둘 다 데리고 외출을 했네요.


우선은 광교 호수공원 들러서 한번 둘러봐 주시고...


아들내미가 "우리도 여기 이사오면 공원도 가깝고 참 좋겠는데" 라는 소리를 하길래


그래 아빠도 여기 오면 참 좋겠다. 근데 돈이 없네? 했네요 ㅎㅎ


그러더니 갑자기 에버랜드 가야겠답니다.


그렇게 다시 짐을 싸고 에버랜드로 출동!~~!


날씨도 좋은데 의외로 손님이 별로 없더군요.


새로 생긴 판다월드도 한번 돌아봐주고 로스트밸리도 한번 돌고 나니...


덥네요...


그런데 정글캠프에서 팔빙수를 판다고 광고를 하네요???


어라 저기 팥빙수를 팔았나???


일단 에버랜드에 정글캠프란게 있다는걸 사람들이 얼마나 알까??라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살짝 오르막 위에 있어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그냥 지나치고


안에 가도 사람이 많지 않은 곳이죠.


실내도 이쁘게 해 놨는데 말이죠.


아래가 에버랜드 정글캠프 메뉴판입니다.


팥빙수 말고도 여러가지를 팔아요.


예전에 시럽오더로 커피 할인할때 커피도 마셔봤는데요.


카페라떼가 진국이었습니다.




정글캠프 팥빙수는 화분 인절미 팥빙수라고 해서 7800원에 판매가 되고 있네요.


그거 외에도 샌드위치 등으로 밥 때울수 있는 것들이 몇몇 있습니다.


샌드위치도 예전에 먹어봤는데 나쁘진 않았어요.




정글캠프에 걸맞게 인테리어도 꼭 숲 속에 온것 같은 느낌입니다.




자자 드디어 주문한 정글캠프 팥빙수 "화분인절마 팥빙수"가 나왔습니다.



위에 꽃은 당근 조화에 못 먹는거구요 ㅋㅋ


바로 뽑아서 둘째한테 줬습니다.


종일 잘 가지고 다녔는데 지금은 어디다 뒀는지 모르겠네요 ㅡ.ㅡ;;




요즘 대세에 걸맞게 미숫가루 등으로 구성된 일반적인 팥빙수입니다 ㅎㅎ


맛은 나쁘지 않았구요.


의외로 에버랜드 물가에 걸맞지 않게 싼 느낌도 들었구요.


에버랜드에서 놀다가 열 식히러 가기 딱일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전대리 575 | 에버랜드 정글캠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이슨78
http://v.media.daum.net/v/20160109080005132?f=m


요즘 애 둘 키우느라 겪은 것이라 기사가 너무 공감 되네요

외벌이 집은 어린이집 시간 줄였다고 뭐라 하는데

예전 살던 동네 어린이집은 맞벌이 집 애기는 아예 안 받아 줄려고 했었네요.

왜냐면 맞벌이 집은 애를 늦게 데려가서 퇴근을 못 한다고 하네요 ㅎㅎ

외벌이집들은 엄마가 늦어도 4시쯤에는 다 데려간다네요

그래서 우리 애는 대기 순서가 들어갈 순서가 되었음에도 연락이 안 오더군요 ㅎㅎ

이런 상황에서 애를 낳으라니
게다가 이제는 지원도 못 해준다?
맞벌이집은 세금도 더 내는데 더 잘 해줘야 하는거 아님?

어이가 없다 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


에버랜드 연간회원이 되고 난 뒤부터는 매주 주말에 한번은 에버랜드를 가네요.


집에서 가깝기 때문이어서일까요.


주말만 되면 아들내미는 아빠랑 에버랜드를 가기를 원합니다.


그중에서도 로스트밸리는 일단 무조건 타고 시작하네요.


한참 사람이 없을때는 하루에 다섯번까지 타기도 했네요.


요즘에는 하도 많이 봐서인지 한번 정도 타면 두번째는 그날 그날 따라 다르네요.


에버랜드를 다니면서 아들내미한테 늘어난건 기다릴 줄 아는거랄까요.


땡깡 부리지도 않고 자기보다 한참 큰 사람들 틈에서 한시간은 쉽게 기다리네요.


어쨌든 지난 주말도 에버랜드를 다녀왔습니다.


할로윈 축제가 끝나고 나니 에버랜드는 크리스마스를 벌써부터 준비를 하네요.



로스트밸리로 향하는 내리막에는 단풍이 절정에 치닿고 있네요.


올 가을은 가뭄 때문인지 단풍 색이 참 곱습니다.





어느 날부터인가 호랑이 축사에는 두 마리가 있네요.



로스트밸리 기다리는 중간에는 치타 새끼도 있습니다.


가을 어느날 부터는 밖에서 세마리가 뛰어 놀고 있는데요.


조금만 더 지나면 유리 울타리를 뛰어 넘지 않을까 싶네요.


항상 애기 튀가 나던 녀석들 눈에서 야행 맹수의 눈빛이 보입니다.






이번 주에는 한시간 십분정도 기다려서야 로스트밸리를 탈 수 있었습니다.


제일 처음 나오는건 쌍봉 낙타와 바바리양이네요.




세상에서 제일 작은 양 무플론입니다.



연상연하 코끼리 커플



저희 차 앞에 가던 작은 수륙양용차입니다.


한번 타는데 25만원인가 하더군요 ㄷㄷㄷ



이거 말하는 코끼리 코식이입니다.



국내에서는 에버랜드에만 있다는 백사자입니다.


태어났을때는 순백색인데 클수록 크림색이 된다네요.


나중에 진짜 사자를 보면 하얗다는 느낌이 듭니다.





전 로스트밸리와서 첨 알았습니다.


얼룩말 진짜 색은 검정색이란것과 줄무늬가 앞쪽은 새로 뒷쪽은 가로 줄무늬라는걸요.



꽃사슴입니다.


1년에 한번 뿔이 빠진다네요.


저녀석들도 뿔이 길었는데 다 빠졌네요.



요건 사자 암컷입니다.


위에 백사자와 색깔차이가 뚜렷하죠.



숫사자도 갈퀴가 멋지가 바뀌었네요.



다음은 대망의 로스트밸리 하이라이트

기린 밥 주기입니다.

실제 기린을 이렇게 가까이서 보기는 힘들죠.

에버랜드 로스트밸리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그래서인지 외국인들도 엄청 좋아라합니다.

참고로 기린이 오른쪽으로 올지 왼쪽으로 올지는 복불복입니다 ㅎㅎ

한동안 오른쪽으로만 오더니 요즘에는 왼쪽이 대세네요 ㅎㅎ

               





다음은 평화의 언덕에 있는 치타와 코뿔소입니다.


치타가 밑에 내려오는걸 보기는 힘든 편입니다.


대부분 나무 위에서 안 내려오거든요.


저녁 시간에 올때만 밑으로 내려옵니다.


운 좋게도 이번주에도 내려 온걸 볼 수 있었네요.





날이 추워서인지, 저녁이 되어서인지 코끼리들이 조용하네요.



이렇게 코뿔소를 마지막으로 로스트밸리가 끝이 납니다.

에버랜드 오실때는 꼭 들려보세요.

이건 로스트밸리 밖에 있는 사막여우입니다.


한마리당 3천만원 정도 한다고 들었네요 ㄷㄷㄷ



크리스마스 트리를 엄청 준비해둬서 밤 야경이 참 예쁩니다.


다음에는 밤에 가야겠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 에버랜드 로스트밸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이슨78
용인 에버랜드에 가면 로스트밸리가 있죠.

요즘 아들내미가 홀릭하는 인기 상품입니다.

사람들 없을때는 다섯번까지 탑니다 ㅡ.ㅡ;;

그것도 항상 타이어 있는 곳 위에만 타네요.

로스트밸리에는 무플론, 오릭스, 백사자, 사자, 얼룩말, 기린, 코뿔소, 치타 등이 있는데요.

그중에 로스트밸리의 백미는 기린 밥 주기이죠.

아래 동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 에버랜드 로스트밸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이슨78


일주일만에 두 살이 된 아들내미 


그리고 이제는 네살이 되었네요.


어르신들이 조금씩 주셨던 용돈으로 주식을 세 주 샀는데 주주총회 참석 하라고 통지서가 왔네요.


나중에 아들내미가 대학교 갈때 잘 쓰여지면 좋겠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이슨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