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의 마지막은 홋카이도 여행으로 마무리를 하게 되었네요.

귀국이 31일 저녁이다보니 이렇게 2017년을 마무리 했네요.

이번 여행은 고향 친구들과 함께 했습니다. 

4일간 애들을 봐주기로 한 와이프에게 감사한 여행이었네요.


이번 여행에도 대한항공과 함께했습니다.

KE765편으로 인천에서 홋카이도의 신치토세 국제공항까지입니다.


항상 해외여행의 시작은 로블카드 혜택인 투썸 커피로 시작합니다.

이때는 몰랐네요. 커피 줄 선 시간이 엄청 소중했단걸 말이죠...


매번 아이들하고 가거나 회사 출장으로 가다가 보니 이렇게 오래 줄 선게 처음이었네요.

스마트체크인을 했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대한항공 직원은 이코노미 줄에 첨부터 서라고 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해서 사진에 나온 알바하시는 분들에게 여쭤보니 더 잘 아시네요.

티케팅은 안 해도 되니 저기 보이는 줄에 서서 캐리어만 보내면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

.

.

.

.

줄이 엄청나게 깁니다.

휴가시즌이라는걸 깜빡했네요.

게다가 캐리어 보내는 카운터가 두개만 열려있습니다.

알바하시는 분들이 하나 하나 첨부터 가르쳐주면서 하다가 보니 엄청나게 오래 걸리더군요.


게다가 보안게이트 통과하는데도 한참 걸리구요.

결국 면세점에서 산 물건 찾아 허브라운지를 가니 이미 라운지도 만석에 줄 서서 기다리는 실정입니다.

결국 바로 보딩하러 갔네요.

아....얼마만의 라운지였는데 말이죠 ㅠㅠ



몰랐는데 KE765편이 747로 운행이 되더라구요.

만석은 아니가 거진 80%는 좌석이 가득 찼습니다.

삿포로가 겨울 눈 여행에 좋아서 그런가봅니다.



출장 갈때 비행기에서 쓴다는 핑계로 중고로 구매한 보스 QC30을 꺼냅니다.

지하철 역 같은 곳에서 노캔 성능은 시험은 해 봤지만 비행기에서의 시험은 처음이었네요.

역시나 소문만큼이나 보스 QC30의 노캔 성능은 최고였습니다.



이것저것 하다가 보니 이미 강원도를 넘어가네요.



그러고는 곧 강릉을 지나갑니다. 

산 위로 지나가는 구름이 인상적이네요.

몇 시간 안 되는 비행시간이다가 보니 일부러 창쪽에 앉았습니다.



잠 들었다가 눈 떠보티 신치토세 국제공항이네요.

참 가깝기도 하고 멀기도 한 나라 일본에 도착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제이슨78



모르던 사이네 BOSE 사운드링크 2가 발매 되었네요.


게다가 면세 가격 안인 $199에 말이죠.


며칠안에는 비자카드로 쇼핑하면 무료 배송도 된다고 하니...


조만간에 지를것 같네요 ㅎㅎ


지르실 분들은 다음 링크 클릭하세요~


http://goo.gl/mepibN





Posted by 제이슨78

Bose OE2 헤드폰 핫딜 떴네요.





최저가인것 같습니다. 보스 헤드폰인데 $79.99 밖에 안 하네요.





전 OE2를 질렀는데요 AE2는 블랙도 $79.99밖에 안 하네요. 아마 $100 안에 보스 헤드폰이 뜬건 처음 아닐까 합니다. 저음 좋아하시는 분들은 달리세요~



Posted by 제이슨78
지난번 BOSE companion 2를 사고 난 이후 화이트 노이즈 문제로 환불을 하고 다른 스피커를 알아봤습니다.

하지만 이미 보스에 익숙해진 귀는 일반 오디오들을 거부하더군요.

주위 유부들이 나중에 애기들이 CD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CD가 되는 오디오를 추천하더군요.

하지만 주위 전자제품 매장을 가서 직접 청음도 해 보았지만 자꾸만 보스 컴패니언 2만 생각이 났습니다.

들은지 5초만에 저희 둘은 서로를 쳐다보며 그냥 돌아가자고 하고 나왔네요.

결국은 보스 컴패니언 시리즈로 눈을 돌렸고

Bose companion 3와 5 사이에서 고민을 했습니다.

컴패니언 5는 USB를 통해 자체 내부에 사운드 카드에서 소리를 조절 한다고 하는데 저희는 그냥 전화기나 MP3를 연결해서 쓸거여서 컴패니언 5는 맞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컴패니언 3를 구매했습니다.



컴패니언 2와 마찬가지로 보증서가 박스 위에 붙어 있습니다.

아무래도 수입 제품에 바로 겉 박스에 넣고 위에 보증서를 붙이는것 같습니다.


세기 정품임을 나타내내요.





처음 뜯으면 이렇게 설명서가 나옵니다. 몰랐는데 저기 설명서 옆의 박스에 내부 부속이 더 들어 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몰랐네요.


이렇게 한 박스를 벗겨내자 우퍼가 나옵니다.

무게가 묵직합니다. 아무래도 저음을 내는 우퍼다 보니 그렇지 않을까도 합니다.


우퍼를 꺼내면 이렇게 위성 스피커가 나옵니다.

처음에 케이블 없다고 환불 해야 하니 마니 그랬네요 ㅋ


처음에 있던 그 박스에 들어 있던 나머지 선과 조그입니다.


이렇게 갤럭시S2에 연결하고 클래식을 듣는데 역시나 보스입니다 ㅠㅠ

2002년 처음 접했던 보스라는 브랜드를 드디어 저희 집에도 들여놓았네요.

다음에는 AV용에 도전해 볼까 합니다.
Posted by 제이슨78

2002년 미국에서 처음 만난 보스는 큰 충격이었습니다.

데모룸에서 보여준 그 데모는 정말 멋졌죠.

큰 스피커 뒤에 숨어 있는 주먹보다 작은 BOSE 스피커가 그 멋진 소리를 내고 있었으니 말이죠.

당시 환율로 천만원 돈이었던 그 스피커 및 보스라는 브랜드는 저에게는 럭셔리 브랜드로 남아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이번에 와이프가 임신을 하고 작은 오디오를 가지고 싶다는 소리에 직접 가서 들어보고 하다가 비록 컴퓨터 스피커라고 하더라도 작은 오디오보다 소리가 좋기에 보스 컴패니언 2를 선택하게 됩니다.

게다가 쇼핑몰에서 행사도 하고 있고 쌓아둔 적립금도 있어서 싸게 잘 샀었죠.


큰 박스에서 꺼낸 모습입니다. 저기 위에 까만 봉투가 보증서입니다.

아마 해외에서 가져온 물건에 저렇게 보증서만 붙여서 판매하는것 같습니다.


 

거기에 든 보증서입니다. 구매 날짜가 적혀 있네요.



박스를 열면 이렇게 투명한 곳에 넣어져 있습니다.





스피커 두개와 어댑터, 그리고 선들로 구성됩니다.





어댑터에는 한국 220V에 맞게 되어있네요.


다 뜯고 조립한 보스 컴패니언 2입니다.

갤럭시S2에 연결해서 클래식을 듣고 잤습니다. 침대 옆에 두고 말이죠. 소리는 진짜 좋더군요.

그런데 이게 화이트 노이즈가 있습니다.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고질적인 문제네요. 판매처에 연락해보니 물건이 거진 다 그렇다고 하네요 ㅡ.ㅡ;;

그러면서 환불을 권장하더군요.

그렇게 이틀만에 명품 브랜드 보스 컴패니언2는 저희를 떠나가고 말았습니다.

소리만 본다면 ★★★★★ 이나 화이트 노이즈 때문에 ★☆☆☆☆ 될것 같습니다.
Posted by 제이슨78